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인터넷기업협회, ‘굿 인터넷 클럽’ 3차 행사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29일 오전 서울 삼성동 소재 엔스페이스에서 한국인터넷기협회가 주최·주관하고 구글코리아, 네이버, 다음카카오, 엔씨소프트, 이베이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온오프믹스가 후원하는 ‘2015 굿 인터넷 클럽 3차 행사’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모바일 트렌드와 인터넷’이라는 주제로 스마트 모바일 롱테일 경제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의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앱스토어 플랫폼 사업자와 개발자 그리고 유저의 역할은 무엇인지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마련됐다.

장중혁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 부사장은 스마트 모바일과 PC 생태계를 비교하면서 “스마트 모바일 생태계에서는 앱스토어가 롱테일 경제로 가는 관문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로운 유저와 개발자를 앱스토어로 끌어 들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오프라인 서비스의 스마트화, 저비용 웹을 통한 서비스 배포 등이 확보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국현 에디토이 대표가 진행을 맡은 패널토크도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민경환 구글플레이 총괄은 “풀랫폼 사업자들은 유저들의 수요에 부합하는 앱 발굴과 글로벌 진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는 “국내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앱스토어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다양한 앱 카달로그를 통해서 다양한 유저를 확보해야 하고 개발자에게 앱스토어 진입을 위한 관문을 낮춰 준다면 작은 개발사도 앱스토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2015 굿 인터넷 클럽은 매월 인터넷분야의 이슈에 대한 논의가 이어지며, 각 회차별 주제 및 발표자·패널, 촬영동영상 자료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