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가정의달 지출 늘어 ‘울상’
상태바
직장인, 가정의달 지출 늘어 ‘울상’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1.05.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조사, 평소보다 48만원 이상 더 지출
사진=인크루트 제공
사진=인크루트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직장인들의 가정의달인 5월 지출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직장인 868명을 대상으로 ‘5월 가정의 달 지출계획’을 조사한 결과, 5월 직장인의 지출 비용은 평균 155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직장인 78.1%는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직장인 87.7%는 ‘5월 기념일과 휴일을 챙기기 위해 지출계획을 세웠다’고 응답했다. 지출 항목을 자세히 질문한 결과, ‘어버이날(45.2%)’, ‘5월 휴일·연휴(17.2%)’, ‘어린이날(16.9%)’, ‘스승의 날(6.3%)’, ‘석가탄신일(2.1%)’ 등이 꼽혔다. 

직장인들의 한달 평균 지출비용은 97만원 수준이었다. 반면 5월 지출 예상비용은 평균 약 155만원으로 조사됐다. 평소보다 48만원 이상 지출규모가 커진 셈이다. 

세부적인 지출 항목으로는 ‘어버이날 용돈·선물’ 지출비용이 평균 33만5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휴일 식사‧나들이(24만4000원)’, ‘어린이날 선물‧나들이(8만6000원)’, ‘스승의 날 선물(3만2000원)’ 순이었다. 이외 생활비는 85만3000원이었다.

이들이 5월 지출금액을 부담스러워하는 이유로는 ‘지출 예정계획이 몰려서(40.4%)’가 첫 번째로 꼽혔다. ‘코로나 영향으로 수입이 감소돼 챙길 여력이 마땅치 않아서(28%)’, ‘매년 커지는 의무감에 부담돼서(16.5%)’, ‘허례허식이라고 생각돼서(14.1%)’ 등이 뒤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