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혐회, 1회용기 사용량 감축 위한 ‘내그릇 사용 캠페인’ 참여
상태바
프랜차이즈혐회, 1회용기 사용량 감축 위한 ‘내그릇 사용 캠페인’ 참여
  • 최지혜 기자
  • 승인 2021.05.0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앱 포장주문시 본인 용기 사용’ 문화 확산
코로나19 환경문제 개선 위한 업계 참여 촉진
강석우 협회 상근부회장(오른쪽)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한국프랜차이즈협회 제공

[매일일보 최지혜 기자]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배달·포장에 필요한 1회용기 사용량 저감과 프랜차이즈 업계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내 그릇 사용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4일 밝혔다.

협회는 이날 서울 강서구 한국환경공단 수도권서부환경본부 대회의실에서 서울시, 한국환경공단, 위메프오 등 6개 지자체·기관·기업·단체와 1회용품 줄이기 ‘내 그릇 사용 캠페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내 그릇 사용 캠페인은 소비자가 캠페인에 동참 중인 매장에서 배달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한 포장 주문 시 희망 의사를 체크하면 소비자의 그릇에 음식을 담아주는 자발적 실천 운동이다.

협회는 1회용기 사용량이 많은 프랜차이즈 업계의 캠페인 참여를 적극 독려하고 업계의 환경 문제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활동을 전개한다.

현재 감탄떡볶이 △땅스부대찌개 △걸작떡볶이치킨 △가마로강정 △김영희강남동태찜·김영희동태찜&코다리냉면 △달토끼의떡볶이흡입구역 △강창구찹쌀진순대 △얌샘 △삼대족발 등 9개 회원사 브랜드들이 참여 의향을 밝혔다.

또 협약에 참여한 지자체, 공공기관, 배달앱, 시민단체 등과도 캠페인 활성화를 위한 제반 노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협회는 지난해 5월에도 외식업계의 배달·포장 플라스틱 사용 감축을 위해 환경부,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회 등과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회 관계자는 “배달·포장으로 발생하는 1회용기는 수거율이 상대적으로 낮고 세척을 거쳐도 실제 재활용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면서 “환경문제 개선을 위한 업계의 노력을 촉진하고, 소비자에게 가치있는 소비를 위한 환경을 제공하고자 본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강석우 협회 상근부회장, 방현홍 한국환경공단 수도권서부환경본부장, 엄의식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 김도형·김주형 먹깨비 공동대표, 선상규 서울환경운동연합 의장, 임광빈 SGC솔루션㈜ 생활용품사업본부장 등 총 7개 지자체·기관·단체·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