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5G 2주년] 이통3사, 5G 기지국 구축 갈 길 멀어…SA 도입 언제 되나
상태바
[진단:5G 2주년] 이통3사, 5G 기지국 구축 갈 길 멀어…SA 도입 언제 되나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1.04.1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통3사, 매출 20% 수준 5G 설비투자 지속…LTE 대비 5G 기지국 10% 그쳐
5G 통신 속도 올릴 단독표준(SA) 기술 확보 임박했다지만 상용화 사례 전무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상용망에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하며 ‘5G SA’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지난해 1월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 통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상용망에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하며 ‘5G SA’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지난해 1월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 통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이동통신 3사가 5세대 이동통신(5G) 설비투자를 지속하고 있지만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5G 통신 속도를 올릴 단독 표준(SA) 기술을 확보했지만 아직 상용화 사례도 없는 상황이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이동통신 무선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체 무선국은 148만427개로 집계됐다. 서비스별 무선국은 LTE 97만1258개(65.61%), 3G 30만9311개(20.89%), 5G 14만1939개(9.59%), 2G 5만7919개(3.91%) 순이었다.

특히 5G의 경우 지난해 가입자가 1185만1373명으로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7051만3676명의 16.81% 수준인 데 비해 무선국 비중은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G는 가입자가 3G(560만4557명)의 2배가 넘었지만, 무선국 수는 3G의 절반에도 못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이후 매년 10만개 이상 늘어나던 전체 무선국도 지난해에는 1만9494개 느는 데 그쳤다. 올해 중 서비스 완전 종료를 앞둔 2G 무선국이 대폭 감축됐으나 나머지 3G와 LTE, 5G 무선국 증가 폭은 이에 못 미친 것이다.

실제로 통신 3사의 지난해 설비투자액(CAPEX)은 약 7조4600억원으로, 전년 8조7900억원보다 1조3000억원 넘게 줄어들었다.

각사 별로 보면 SK텔레콤이 2조9200억원에서 2조2100억원으로, KT는 3조2600억원에서 2조8700억원으로, LG유플러스는 2조6100억원에서 2조3800억원으로 각각 감소했다. 아울러 이통3사는 올해 설비투자액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소폭 줄어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신업계는 5G 무선국 설치 현황을 이전 세대 서비스와 동일선상에서 비교하긴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5G 무선국은 개당 안테나 장비가 2, 3개씩 들어가는 만큼 장비가 1개만 들어가는 LTE 등 이전 세대 무선국보다 투자액이 훨씬 많이 든다는 것이다.

5G 속도를 대폭 올릴 단독 표준(SA) 도입에 대한 기대감이 나오지만 상용 사례는 아직 없는 상태다.

현재 쓰이고 있는 5G 기술은 비단독 표준(NSA)이다. NSA는 5G 상용화 초기, 커버리지가 부족할 때 데이터가 끊길 것을 대비해 LTE망도 함께 사용하도록 설계된 표준 기술이다. 무선 구간은 5G 유선 구간은 기존 망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LTE망 없이도 5G 망만으로 통신할 수 있는 표준 규격이 SA다. 5G SA 통신은 5G NSA 대비 통신 접속 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다. 이에, 증강/가상현실(AR/VR),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5G 시대의 차세대 서비스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아직 5G SA 상용화 사례가 없어 그 효과를 입증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