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배달의민족 등과 소상공인 O2O 플랫폼 진출 돕는다”
상태바
소진공 “배달의민족 등과 소상공인 O2O 플랫폼 진출 돕는다”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1.04.1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 OK캐쉬백, 해피스크린 3개사 협업
오는 26일까지 희망 소상공인 1만6천개사 모집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과 판로를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26일까지 ‘2021년 소상공인 O2O 플랫폼 진출 지원 사업’에 참여할 소상공인을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O2O는 Online to Offline의 약자로, 실제 매장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사업자와 소비자를 온라인에서 연결시켜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올해 소진공은 보다 효과적인 온라인 진출을 위해 민간 O2O 플랫폼 운영기관인 △SK플래닛(OK캐쉬백, 시럽월렛) △섹타나인(점포고객관리솔루션, 해피스크린)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등 3개사와 협업한다.

총 1만6000개 소상공인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며, 소상공인은 SK플래닛, 섹타나인, 우아한형제들 3곳 중 1곳을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신청은 소상공인마당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만 가능하며, 선착순 마감이므로 신청 인원 초과 시 공고 기간이더라도 사전 마감될 수 있다.

기한 내 신청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여부 확인 등 자격검토를 거쳐 지원대상이 선정된다. 최종 선정된 소상공인은 1개 업체당 25만원 내외의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SK플래닛의 경우 OK캐쉬백 및 시럽 월렛의 모바일 홍보 푸쉬(Push) 3000건, 모바일 홍보 배너 3개월 등이 지원되고, 섹타나인은 점포 고객관리 솔루션 서비스 3년 제공, 해피스크린 플랫폼 전면광고 노출 20만회 등을 지원받게 된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  울트라콜이나 배민상회에서 사용 가능한 비즈포인트 25만 포인트 등이 지원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소상공인 O2O 플랫폼 진출 지원 사업은 코로나19로 비대면·온라인으로 급격하게 재편되고 있는 유통시장에 소상공인이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므로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