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자리, 식목일 기념 한강 탄소상쇄숲 조성 캠페인 전개
상태바
이브자리, 식목일 기념 한강 탄소상쇄숲 조성 캠페인 전개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1.04.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브자리 제공
사진=이브자리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이브자리는 지난 10일과 11일 식목일을 기념해 시민들과 한강 탄소상쇄숲 조성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2017년 이브자리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진흥원과 업무 협약 체결 후 이어오고 있는 ‘한강탄소상쇄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틀간 시민 200여명은 서울 강서 한강공원 곳곳에 포플러 묘목 200그루를 심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의거해 안전하게 진행됐다. 이브자리는 참가 시민 200여명을 50개 조로 나눠 각각 다른 식재 장소와 시간을 안내했다. 식재 방법도 온라인 영상을 통해 안내해 불필요한 인원과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했다.

지난 5년 간 이브자리는 강서 한강공원에 약 6만m² 규모의 숲을 조성하며, 협약에 따라 사업을 무사히 완수했다. 이는 축구장 면적(약 7140m²) 8배가 넘는 크기다. 올해는 협약 마지막 해로, 코로나19로 인한 지난해 캠페인의 취소와 수해 등으로 유실된 나무를 보식하는 활동에 집중했다.

이브자리가 조성한 한강 탄소상쇄숲에 심은 총 4천 그루의 나무는 30년간 약 1900t 가량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오염원 정화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다.

신용준 이브자리 부회장은 “예년처럼 많은 시민과 직원들이 만나 자연의 소중함을 나누지 못해 아쉽지만,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성공적이고 안전하게 캠페인이 마무리돼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환경을 생각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다양한 활동에 시민들과 함께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