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역사 속 김해를 다스린 사람들의 기록 '김해부사 이야기'
상태바
[신간] 역사 속 김해를 다스린 사람들의 기록 '김해부사 이야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4.1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산(盆山) 정상부를 두르고 있는 저 분산성은 도대체 언제, 누가, 왜 쌓아 놓았을까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출판사 박영사에서  옛 금관가야의 도읍지 김해를 다스린 지방관에 관한 이야기인 <김해부사 이야기(최학삼, 김우락 지음)>가 출간됐다.

신라 및 고려, 조선시대를 통틀어 김해를 다스린 지방관의 관직명은 대부분 김해부사였다. 조선시대에는 종3품 도호부사(부사)가 김해를 다스린 지방관이었다.

이 책 <김해부사 이야기>는 김해의 진산(鎭山), 즉 분산(盆山)에 있는 분산성을 누가, 언제, 왜 쌓았을까?라는 궁금증에서 출발한다.

분산성은 금관가야 또는 삼국시대부터 존재했다고 전해지며, 왜구의 침입에 대비하기 위해 고려 말에 박위 김해부사, 조선 말에 정현석 김해부사가 재축성했다.

이 책의 집필진은 이와 같이 분산성을 재축성한 김해부사 박위와 정현석의 행적을 찾아보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발생할 수 있는 역대 김해부사를 지낸 인물은 누구였으며, 그중에서 역사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는 인물과 그 반대인 인물은 누구였을까?라는 궁금점을 해소시키려는 목적으로 이 책을 출간했다.

책에서는 역대 김해부사를 지낸 인물 중에서 역사적 업적을 남겨 후손들에게 좋게 평가받는 사람들과 반대로 과오를 저질러 좋지 않게 평가받는 사람들의 행적을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