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분양 성수기…전국 1만4787가구 공급
상태바
4월 분양 성수기…전국 1만4787가구 공급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1.04.1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분양 물량 3814가구
내주 견본주택 오픈 단지. 자료=부동산114 제공
내주 견본주택 오픈 단지. 자료=부동산114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4월 성수기를 맞아 다음 주에도 분양이 활발할 전망이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주에는 전국 35개 단지에서 총 1만4787가구(일반분양 3814가구)의 아파트가 분양 일정에 돌입한다.

대표적인 단지로는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서 분양하는 ‘관악 중앙하이츠 포레’가 있다. 전용면적 46∼79㎡ 총 82가구 규모로, 이 가운데 전용면적 46·63㎡ 34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분양가는 46㎡가 4억8630만∼5억3240만원, 63㎡가 6억5640만∼6억7710만원 수준으로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참여하는 첫 가로주택정비사업이다.

용인8구역을 재개발하는 ‘용인드마크데시앙’도 청약 접수를 받는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7층, 전용 51∼84㎡, 총 130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가운데 1069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이외에도 대구 수성구 두산동 ‘호반써밋 수성’, 전남 광양시 황금동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 등도 청약통장 접수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내주 견본주택은 경기 양주시 옥정동 ‘양주옥정린파밀리에’,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덕소강변라온프라이빗’, 경북 포항시 흥해읍 ‘한화포레나포항’ 등 11곳이 개관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