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국 곳곳서 확진…500명대 유지될 듯
상태바
코로나19 전국 곳곳서 확진…500명대 유지될 듯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1.04.02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이어지면서 2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2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35명보다 7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71명(63.3%), 비수도권이 157명(36.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37명, 경기 116명, 부산 55명, 경남 27명, 인천 18명, 경북 15명, 강원 13명, 대전 12명, 대구 8명, 충북 7명, 울산·세종 각 6명, 전북 4명, 충남 3명, 제주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광주와 전남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유흥업소, 포장마차, 어린이집 등 다양한 곳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 거제 유흥업소·기업과 관련해 9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191명이 됐고, 인천 미추홀구 어린이집 집단발병 사례에서도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감염자가 14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