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지난달 24만2656대 판매…전년比 4.6%↓
상태바
기아, 지난달 24만2656대 판매…전년比 4.6%↓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4.03.0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공장 근무일수 감소‧역기저 효과
스포티지, 4만7643대로 최다 판매
기아 스포티지. 사진=기아 제공
기아 스포티지. 사진=기아 제공

매일일보 = 김명현 기자  |  기아는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4008대, 해외 19만8348대, 특수 300대 등 전년 동기 대비 4.6% 감소한 24만2656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설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 △국내 전기차 보조금 미정에 따른 EV 판매 감소 △역기저효과 발생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2.0%, 해외는 2.8% 판매가 감소했다(특수 판매 제외).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7643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5425대, 쏘렌토가 2만4879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 시장에선 전년 동월 대비 12.0% 감소한 4만4008대를 판매했다. 2월 설 연휴로 인해 근무일수가 감소하고 역기저효과가 발생한 것이 판매 감소의 주요 원인이다. 또 전기차 보조금이 전년보다 늦게 확정된 것도 판매가 감소한 원인이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8671대가 판매됐다. 승용은 레이 3972대, K5 2970대, K8 2165대 등 총 1만1753대가 판매됐다. RV는 쏘렌토를 비롯해 카니발 7989대, 스포티지 6991대, 셀토스 3967대 등 총 2만9078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3077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3177대가 판매됐다.

2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8% 감소한 19만8348대를 기록했다. 2월 설 연휴로 인해 국내공장 근무일수가 감소해 선적 대수가 적어지고 역기저 효과가 발생한 것이 판매 감소의 주요 원인이다. 지난해 2월 판매량은 2022년 대비 12.1%가 증가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4만652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다. 셀토스가 2만1458대, K3(포르테)가 1만8531대로 뒤를 이었다.

특수 차량은 국내에서 68대, 해외에서 232대 등 총 300대를 판매했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달은 전년보다 전기차 보조금이 늦게 발표되고 근무일수가 감소했으며 역기저효과까지 발생해 전년 대비 판매가 감소했다”며 “하지만 미국 및 유럽 등 선진 시장 중심으로 견조한 판매를 유지하고 있고 국내 전기차 보조금도 확정됐기 때문에 이번달부터 판매가 다시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좌우명 : 내일 지구가 멸망할지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