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광주 출마 선언···"호남과 국가 위해 모두 쏟을 것"
상태바
이낙연, 광주 출마 선언···"호남과 국가 위해 모두 쏟을 것"
  • 염재인 기자
  • 승인 2024.03.0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광주시의회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
"진짜 민주당의 정신·문화 되살리겠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염재인 기자  |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오는 4월 선거에서 광주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부족한 제가 광주에 돌아왔다"며 "광주 전남이 키워준 저의 경험, 식견, 국내외 인맥을 호남과 국가를 위해 모두 쏟아 넣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광주 내 구체적인 출마 지역에 대해서는 추후 발표할 계획이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더불어민주당 탈당 등과 관련해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그는 "광주 전남 시·도민 여러분이 저에 대해 많이 아쉽고, 서운해한다는 것을 잘 안다"며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을 부적절하게 거론했던 일을 거듭 사과드린다. 특히 제가 민주당을 나와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드린 것이 몹시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능하고 해이한 정권을 견제하고 심판하려면 야당이 잘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정권 견제, 정권 심판, 정권 교체 모두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총선을 승리해 민주당의 가치를 되살리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이 공동대표는 "민주당의 정신을 되찾아야 한다"며 "광주 시민이 사랑한 진짜 민주당의 정신과 문화를 되살리겠다"고 강조했다.

당초 이 대표는 전날 광주 지역 출마를 선언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민주당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회동으로 인해 기자회견을 연기한 바 있다. 이 공동대표는 이에 대해 "저는 이런 보고(출마 기자회견)를 어제 여러분들께 드리려 했다"며 "민주 세력의 결집과 확산을 위해 하루 늦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 전 실장은 새로운미래에 합류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상 민주당 잔류를 선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