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 고려대 졸업식서 특별 강연
상태바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 고려대 졸업식서 특별 강연
  • 신영욱 기자
  • 승인 2024.02.2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연 도입부에 AI 써준 글 읽다 "너무 뻔하지 않나" 묻기도
"AI 시대 본격적으로 열리기 시작…해당 방향으로 사회도 빠르게 진화할 것"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이 23일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제117회 학위수여식에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이 23일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제117회 학위수여식에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 신영욱 기자  |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이 모교 고려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곽 대표는 이 학교의 재료공학과 84학번이다.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는 23일 오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진행된 제117회 학위수여식 특별강연에서 "때로는 망가지기도 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무장해 세상의 흐름에 올라타라"고 조언했다.

그는 "AI(인공지능) 시대에 적응해서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 사회에 나가며 맞이할 가장 큰 첫 번째 숙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점점 더 빨라질 변화의 파도에 잘 올라타라"고 당부했다.

또 곽 대표는 "우리가 찾지 못했거나 찾지 않았을 뿐 항상 방법은 있었다"며 "어떠한 어려움이 닥쳐도 이겨낼 길은 있다는 믿음으로 멋지고 행복한 자신만의 미래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그는 강연 도입부에 생성형 AI 챗GPT를 활용했다.

강연 초반 준비해 온 종이를 꺼낸 곽 대표는 "고려대를 졸업한 선배로서 오늘 여러분과 함께 소중한 졸업식에 참석해 마음 깊은 축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졸업생들을 격려하는 통상적인 언급을 이어가던 그는 "제가 조금 전 읽어드린 말씀이 너무 뻔하고 틀에 박혔다는 생각이 혹시 들지 않으셨나"고 졸업생들을 향해 질문했다.

그러면서 앞선 발언이 챗GPT로 작성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곽 대표는 "얼핏 보면 괜찮아 보이지만 썩 마음에 와닿지도 않고 재미도 별로 없는 것 같아 보인다"며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이제 드디어 AI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기 시작했고, 우리 사회도 이쪽 방향으로 굉장히 빠르게 진화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자신이 준비한 본 강연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