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해외동반진출 소통간담회 개최…'신시장 적극 개척'
상태바
중부발전, 해외동반진출 소통간담회 개최…'신시장 적극 개척'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4.02.2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한국중부발전 해동진 회원사 대표들과 인도네시아 자와 #9,10호기 파견 발전소장이 소통 간담회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제공
지난 20일 한국중부발전 해동진 회원사 대표들과 인도네시아 자와 #9,10호기 파견 발전소장이 소통 간담회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제공

매일일보 = 이찬우 기자  |  한국중부발전은 협력기업 협의체인 '해외동반진출 협의회'(해동진) 회원사와 해외동반진출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중부발전이 협력기업과 해외 동반진출을 위해 설립한 해동진은 2011년 10개사로 시작해 2024년 2월 현재 62개사로 늘어나며 대·중소기업 간 모범 상생모델로 성장해 왔다. 지난해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신남방 국가들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수출 상담 98건, 2250만달러 수출 달성 성과를 냈다.

올해 간담회는 중부발전이 건설하는 인도네시아 자와 9,10호기 발전소장을 초청해 인도네시아 발전시장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해동진 17개 회원사와 인도네시아 전력시장 공동 진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와 9,10호기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전력공사(PLN)와 기술자문을 체결해 2035년까지 발전소 건설관리, 운영·정비를 기술지도하고 외화를 획득하고 있다.

해동진 회원사들은 △자와 발전소 오버홀 계획 및 내용 공유 △발전기 기자재 국산품 사용 확대 △자와 발전소를 활용한 현장 실증 △시장개척단 파견 등 해외 수출판로 개척 확대 등을 요청하며 인도네시아 전력시장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석문 중부발전 소장은 "이번 간담회는 해동진 회원사들의 해외진출에 대한 노력과 열의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금년도에 자와 발전소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구매상담회를 개최하자"고 말했다.

이어 "자와 발전소는 회원사와 수시로 소통하며 인도네시아 및 동남아시아 진출의 거점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