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남대천 파크골프장 내년 3월 31일까지 휴장
상태바
양양 남대천 파크골프장 내년 3월 31일까지 휴장
  • 권영모 기자
  • 승인 2023.12.0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절기 휴장으로 잔디보호 및 양질의 잔디상태 제공

매일일보 = 권영모 기자  |  강원 양양군이 지난 12월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남대천 파크골프장을 휴장하여 잔디의 생육상태 등 환경 점검을 실시한다.

양양군 남대천 파크골프장은 지난 6월, 45홀(49,600㎡)로 새롭게 단장되어 전국적으로도 큰 규모이며, 남대천을 배경으로 매우 쾌적한 환경을 가지고 있어 주민들의 생활에 활력을 불어 넣고 각종 도 대회를 유치하며 많은 인기를 누려왔다.

군은 이번 휴장을 통해 파크골프장 내 잔디를 보호하고 훼손된 잔디에 대해서는 복원을 실시하며 잔디의 생육상태 점검에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또한 내년 4월 재개장 시 이용객들에게 양질의 잔디를 제공하여 자연 친화적인 체육 공간으로서 최상의 만족도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동절기 잔디의 생육상태가 불량해질 수 있어 잔디 보호를 위해 부득이한 조치인 만큼, 내년 4월 개장 시 이용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파크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