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부 출범 최대 개각에…여 "국정 새 동력 기대" vs 야 "도주 개각"
상태바
尹 정부 출범 최대 개각에…여 "국정 새 동력 기대" vs 야 "도주 개각"
  • 문장원 기자
  • 승인 2023.12.0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윤 대통령, 6개 부처 장관 후보자 발표
국민의힘 "전문성·능력 최우선으로 고려"
민주 "쇄신 거부한 양두구육 개각 심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을 지명하는 등 장관 6명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을 지명하는 등 장관 6명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문장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정부 출범 후 최대 규모의 개각을 단행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국정운영의 새로운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출마자들이 도망친 자리를 채우는 '도주 개각'"이라며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4일 오후 논평에서 "오직 국민과 민생을 위해 일하는 정부로, 국정 성과와 개혁 완수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개각에 반영됐다"며 "장관 후보자들 모두 국정 운영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문성과 능력을 최우선으로 고려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정과제와 개혁의 완수를 위한 최적의 적임자들"이라며 "집권 여당으로서 신임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국민의 눈높이에서 자질과 능력 등을 꼼꼼히 검증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을 향해선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와 발목잡기 청문회를 지양하고 국정운영의 공백이 없도록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교체 대상 장관들 대부분 내년 총선 출마자들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총선 출마자들이 도망친 자리를 채우는 '도주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쇄신 요구를 거부하고 정부의 불통과 독주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불통 개각'이자, 반성하겠다던 윤 대통령의 말에 마지막 기대를 걸었던 국민에게 찬물을 끼얹는 '찬물 개각'"이라고 했다.

특히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임명된 최상목 후보자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점을 언급하며 "사람이 그렇게 없나. 윤석열 정부에 도덕적 결격 사유 따위는 중요하지 않고 오직 윤 대통령의 지시를 충직하게 이행하면 그만이라는 발상인가"라고 질타했다.

또 "총선 출마자들이 도망친 자리를 채우기 위한 개각이라지만 급하게 자리를 채우려고 후보자의 전문성마저 무시했다"며 "외교부 관료 출신을 중기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하고, 경영학과 교수를 보훈부 장관으로 등용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어려운 민생 경제로 고통받는 국민을 지키는 것보다 국회를 자신의 아바타들로 채우는 것이 더 중요한가"라고 반문하며 "말로만 변화를 운운하며 실제로는 쇄신을 거부하는 윤 대통령의 양두구육 개각을 국민은 준엄하게 심판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6개 부처 장관을 일제히 교체하는 중폭 이상의 개각을 단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개각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10곳 안팎의 장관을 물갈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