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NH농협생명과 손잡고 헬스케어 사업 확대 나서
상태바
현대그린푸드, NH농협생명과 손잡고 헬스케어 사업 확대 나서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3.12.0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생명과 ‘헬스케어 사업모델 확장을 위한 MOU’ 체결
서울시 서대문구에 위치한 NH농협생명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사장(사진 오른쪽)과 윤해진 NH농협생명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그린푸드 제공
서울시 서대문구에 위치한 NH농협생명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사장(사진 오른쪽)과 윤해진 NH농협생명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그린푸드 제공

매일일보 = 김민주 기자  |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NH농협생명과 헬스케어 사업모델 확장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30일 서울 서대문구 NH농협생명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사장과 윤해진 NH농협생명 대표를 비롯한 양측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현대그린푸드의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인 ‘그리팅’과 NH농협생명의 헬스케어 플랫폼 ‘NH헬스케어’를 연계해 헬스케어 사업 확장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번 협약으로 △NH헬스케어 플랫폼을 활용한 맞춤형 건강식단(그리팅) 판매 △헬스케어 서비스와 케어푸드·메디푸드를 연계한 서비스 패키지 개발 및 공동 마케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험 상품별 고객 특성에 맞춰 그리팅 식단을 제공하는 등 양사의 경쟁력을 결합한 다양한 연계 서비스를 선보인다. NH헬스케어 어플리케이션에 업로드되는 건강 콘텐츠에 현대그린푸드의 식품영양학적 노하우를 담은 전문 식음료 콘텐츠를 추가하는 등 고객들에게 유익한 건강 정보 제공을 위해 협력한다.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사장은 “헬스케어 산업이 기존 치료 중심에서 예방 중심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건강 유지·개선을 위해 건강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케어푸드 선도 기업으로서 이종 산업과 협업을 통해 고객의 건강을 위한 서비스를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