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마아파트, 국토부·현대건설 상대 소송 전부 취하
상태바
은마아파트, 국토부·현대건설 상대 소송 전부 취하
  • 나광국 기자
  • 승인 2023.10.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등 봉합 수순… 은마아파트 재건축도 순항할듯
마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강남 은마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 나광국 기자  |  은마아파트 재건축조합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을 두고 갈등을 벌였던 국토교통부와 현대건설에 대한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다.

2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은마아파트 재건축조합은 전날 제1회 대의원회를 개최했다. 은마아파트 대의원회는 이날 안건으로 상정된 △국토부 GTX 정보공개 청구 관련 소송 취하의 건(10호 안건)과 △현대건설 명예훼손 고소사건 취하의 건(11호 안건)을 통과시켰다.

앞서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재건축을 앞둔 아파트 지하를 GTX 노선이 통과하면 안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노선 변경을 요구하는 집회를 벌여왔다. 경기 양주와 수원을 연결하는 GTX-C 노선은 삼성역∼양재역 구간에서 은마아파트 지하를 약 50m 관통한다.

이 과정에서 조합(당시 재건축 추진위원회)은 국토부에 GTX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현대건설에 대해선 GTX 집회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조합 측은 소송 취하와 관련해 “최근 곡선 반경을 줄여 최소 관통하는 대안 노선에 대해 지역 국회의원 및 현대건설 간에 긍정적 논의가 있었다”며 “비공식적인 협의 과정에서도 현대건설이 적극 협조하는 등 원만하게 협의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분쟁을 지속할 필요가 없고 논의 중인 대안 노선에 협조해 원만한 재건축사업을 도모하는 등 실리를 추구하는 것이 전체 조합원의 이익에 부합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GTX-C 노선 갈등이 봉합 수순에 이름에 따라 추후 재건축 과정도 순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