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금융
삼성·KTB증권 등 대주주 리스크…신규사업 ‘불투명’금융당국 “대주주 유죄 확정 시 재심사 없어”
  • 홍석경 기자
  • 승인 2017.09.13 16:14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