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창립 20주년 ‘휴넷’, 저소득층 2천명에게 교육 수강권 전달
휴넷이 창립 20주년 맞아 2천명에게 공인중개사 교육 수강권 기부했다. (왼쪽부터) 황후영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 권대욱 휴넷 회장. 사진=휴넷 제공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층 2000명에게 공인중개사 교육 수강권을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전달식에는 양사를 대표해 휴넷 권대욱 회장과 서울 사랑의열매 황후영 사무처장이 참석했다. 기부된 수강권은 한기장복지재단을 통해 자격증 취득을 원하는 저소득층 2000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휴넷은 이번 기부를 통해 인기 국가자격증인 공인중개사 1, 2차 시험 준비과정 전체를 무상으로 제공하게 된다.

권대욱 회장은 “교육은 나라를 살리는 힘이요 원천이며 그 기회는 누구에게나 평등하게 열려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휴넷의 작은 정성이 교육의 기회에서 소외된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삶의 도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휴넷은 2016년부터 서울 사랑의열매를 통해 교육 수강권을 기부하며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외에도 휴넷이 후원하는 비영리사단법인 행복한경영을 통해 중소기업 CEO 무료 최고경영자과정 ‘행복한경영대학’을 운영하는 등 의미있는 CSV 사업을 펼치고 있다.

나기호 기자  nak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