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9% 전망…내년 2.8%로 하향미·중 무역갈등·고용 사정 부진 영향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1.6%로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브리핑실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종전 3.0%에서 2.9%로 낮췄다. 내년 경제성장률도 2.8%로 기존 전망치(2.9%)보다 소폭 하향됐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2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을 2.9%로 낮춘다고 밝혔다. 앞서 한은은 지난 1월 수정경제전망에서 올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에서 3.0%로 상향 조정한 뒤 4월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으나 이달 다시 낮춰 잡았다. 

한은이 올해 성장률 눈높이를 2%대로 낮춘 이유는 미·중 무역갈등이 현실화 되고 국내 고용 사정이 부진하는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판단에서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6일부터 340억달러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어 미국은 10일에도 대(對) 중국 수입의 절반에 달하는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중국도 반격을 예고했다.

국내 고용 지표는 매달 ‘쇼크’ 수준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6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0만6000명 늘어나며 5개월째 20만명을 밑돌았다. 상반기 취업자 증가 폭은 14만2000명으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하반기(-2만7000명) 이후 최저였다. 

다만 한은은 잠재 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총재는 “성장과 물가 흐름이 지난 4월 경로하고 크게 다르지 않지만, 불확실성이 어느 때 보다 높아진 게 사실이다”며 “대표적인 불확실성이 글로벌 무역분쟁이다. 불확실성 요인들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면밀히 살펴보면서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은의 전망대로라면 한국경제의 2년 연속 3% 성장 가능성은 사실상 물 건너가게 됐다. 한국은 지난해 3.1% 성장하며 3년 만에 3%대 성장률을 달성한 바 있다.

한은은 이날 통화 정책 방향 의결문에서 “국내 경제는 설비 및 건설 투자의 조정이 지속됐으나 소비와 수출이 양호한 흐름을 보이면서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지난 4월 전망경로를 소폭 하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은 1.6%로 유지했다. 물가상승률 전망은 지난해 7월 1.9%에서 10월 1.8%로, 올해 1월 1.7%에 이어 4월 1.6%로 3회 연속 떨어졌다가 하향 조정을 멈췄다. 통계청에 따르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3월 1.5%를 밑돌았다가 4∼6월 1.5% 이상으로 확대했다.

한편 이 날 오전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5% 동결을 결정했다. 지난해 11월 0.25%포인트 인상(1.25→1.50%) 이후 8개월째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정책금리와의 차이는 0.5%포인트로 유지됐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