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증선위, 삼바 2015년 이전 회계 적정성도 검토한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이화섭 기자]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적정성도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기존 금융감독원의 감리 대상은 지난 2015년 당시 회계처리지만 이전 회계처리 변경 등에 문제가 없는지 종합적 핀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에 증선위는 오는 20일 정례회의에서 사실관계 파악과 증거 확인을 통해 다음 달 4일 정례회의에서는 최종 의결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금융위원회는 “피투자회사(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판단과 관련해 금감원이 마련한 조치안에는 지난 2015년 회계변경 문제만 지적하고 있지만 이전 기간 회계처리 적정성 여부도 함께 검토해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는 의견이 증선위 논의 과정에서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합작사(바이오젠)가 보유한 콜옵션 관련 공시문제도 이전 기간 회계처리 타당성에 대한 증선위 판단이 정해져야 조치 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말했다.

앞서 금감원은 감리를 통해 삼성바이로로직스가 지난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시장가)으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보고 증선위에 조치를 건의한 상태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공동설립한 미국 바이오젠사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행사로 지배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회계 처리 변경이 필요했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증선위는 지난 7일 정례회의와 임시회의에서 감리조치안에 대한 금감원 보고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외부감사인인 삼정·안진회계법인의 소명을 들은 결과, 종합적인 판단을 위해 ‘2015년 이전 회계처리’도 검토하기로 했다.

향후 증선위는 대심제로 열리는 오는 20일 정례회의에서 질의·응답을 통해 쟁점별 사실관계 파악과 증거를 확인할 계획이다. 증거 확인 작업을 진행하기로 하면서 다음 달 4일 예정된 차기 증선위 정례회의에서는 최종 의결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금감원은 감리조치로 대표이사 해임권고와 대표 및 법인 검찰 고발, 과징금 60억원 부과 등의 제재를 건의한 것으로 알려져 그 결과에 따라 파장이 또한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화섭 기자  seeooob@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