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기업 65%, ‘직급 호칭파괴’ 실효성 낮다호칭파괴 제도, 상명하복 조직문화 개선 어려워
호칭파괴 제도를 도입을 한 기업은 11.6%에 불과했고 도입을 하지 않거나 도입을 해도 다시 직급 체계로 회귀한 기업은 88.3%였다. 사진=사람인 제공

[매일일보 이한재 기자] ‘호칭파괴’ 제도가 기업에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지만 제도 시행의 실효성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다.

16일 사람인은 기업 962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 내 직급‧호칭파괴 제도’ 조사 결과, 호칭파괴 제도를 도입을 한 기업은 11.6%에 불과했고 도입을 하지 않거나 도입을 해도 다시 직급 체계로 회귀한 기업은 88.3%로 나타났다.

도입하지 않는 이유 1위는 ‘호칭만으로 상명하복 조직문화 개선이 어려워서’(37.3%)가 꼽혔다. 이어 ‘불명확한 책임소재로 업무상 비효율적이어서’(30.3%), ‘승진 등 직원들의 성취동기가 사라져서’(15.6%), ‘조직력을 발휘하는데 걸림돌이 될 것 같아서’(13.4%), ‘신속한 의사결정이 오히려 힘들어서’(12.2%) 등이 뒤를 이었다.

호칭파괴 제도를 도입한 기업은 ‘수평적 조직문화로 개선하기 위해’(53.6%)라고 응답했다. 계속해서 ‘유연한 분위기 조성으로 창의성 강화’(45.7%),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41.4%), ‘동등한 커뮤니케이션으로 부서간 협업 강화’(23.6%), ‘연공서열보다 능력 중시 문화 조성’(21.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아울러 제도를 도입한 기업 분야를 살펴보면, ‘IT 기업’(23.2%)이 가장 많았고 ‘제조업’(17.9%), ‘유통‧무역’(12.5%), ‘식음료‧외식’(7.1%) 등의 순이었다.

반면, 응답한 기업의 65.4%가 ‘호칭파괴 제도’가 효용성이 낮다고 보고 있었다. 실제로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 112개사의 25%도 실효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었다. 또한 도입하지 않은 기업 822개사의 83.3%는 향후에도 도입 의사가 없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직급 호칭파괴는 하나의 수단일 뿐이며, 창조적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조직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정비하고, 그에 맞는 평가와 보상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한재 기자  lhanj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