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어린이치과, 선택 시 주의해야 할 사항은?
상태바
[건강칼럼] 어린이치과, 선택 시 주의해야 할 사항은?
  • 이양구 아이디치과 프로닥터(교정과 전문의)
  • 승인 2022.12.3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양구 아이디치과 프로닥터(교정과 전문의)
이양구 아이디치과 프로닥터(교정과 전문의)

[매일일보] 어린이의 구강 건강은 외형과 소화, 신체 발육 등 신체 전반에 다양한 영향을 미치므로 일찍이 구강 관리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를 위해 교정과 전문의들은 위아래 치아 및 턱 관계가 형성되는 만 6~7세부터 치아교정을 진행하면 바르고 고른 치아 상태를 평생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를 권장하기도 한다.

치아교정시기와 관련해 만 6~7세는 영구치가 맹출하기 시작하며 치아가 본격적으로 자라나는 시기로, 이 때 어린이치아교정을 진행하게 되면 치아의 벌어짐과 덧니를 방지하고 치열 사이 간격을 균일하게 만들 수 있다. 이 시기를 ‘예방 교정 시기’라고도 한다.

특히 어린이치아교정은 1차교정시기가 가장 중요한데, 통상 의료계에서는 만 7~10세 시기를 ‘골든타임’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시기를 ‘혼합치열기’라고도 하는데 유치와 영구치가 같이 혼합해 존재하는 시기인 혼합치열기는 교정치료에 있어서 중요한 시기이며, 1차교정치료로 부정교합이 심해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어린이치아교정이 가장 효과 좋은 시기로 알려진 기간은 바로 만 12세에서 청소년기이다. 일반적으로 골격적인 부정교합이 없는 상태라면 영구치가 모두 자라 치열이 완성되는 12세부터 치아교정을 가장 많이 시작한다.

치아교정 시 동반되는 발치가 걱정될 경우, 악골이 좁은 7~8세는 악궁확장장치를 이용해 발치 없이 치아교정이 가능하다. 악궁확장장치는 좁아져 있는 치아(악궁)을 확장시켜주는 장치로, 하악보다 상악이 더 좁은 유년기 치아가 자랄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상악궁을 넓힐 시에 사용한다. 다만 해당 시기가 지나고 영구치가 나기 시작하면 부정교합에 따라 치아 발치가 필요해질 수 있다.

치아교정을 시작하기 전 치아의 성장과 발육 상태를 정기적으로 검진받고 교정이 필요한 시기에 ‘교정 집중 클리닉’을 보유한 치과에서 적합한 치료 계획을 세우면 성인이 된 이후에도 부정교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게 낮아진다.

따라서 성장기 교정집중 클리닉인 어린이치과와 같은 경험이 많은 교정치과에서 성장판 검사를 진행해 정확한 치료시기를 분석해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을 권장한다. 성장판 검사와 함께 치아교정을 받으면 성인 시기 치아교정과 비교해 결괏값이 우수하고 치료 기간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