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에 쓴 가곗돈 사상최대
상태바
주식투자에 쓴 가곗돈 사상최대
  • 이광표 기자
  • 승인 2021.04.0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가계 차입·주식투자 역대 최고
가계 금융자산 중 주식비중 19.4% 달해
지난해 가계 자금에서 주식투자로 빠져나간 비용이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가계 자금에서 주식투자로 빠져나간 비용이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매일일보 이광표 기자] '동학개미'와' '서학개미' 등 주식투자 열풍으로 인한 신조어를 일으킨 작년 한해 가계가 주식 투자를 위해 굴린 돈이 사상 최대인 83조원에 달했다.

동시에 가계의 금융기관 차입금도 역대 기록을 세워 가계 주식투자의 상당 부분이 대출을 통한 '빚투'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이 8일 공개한 '2020년 자금순환(잠정)' 통계에 따르면 가계(개인사업자 포함)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액은 192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92조2000억원)의 2.1배 수준으로, 직전 최대 기록인 2015년의 95조원을 뛰어넘었다.

순자금 운용액은 해당 경제주체의 자금 운용액에서 자금 조달액을 뺀 값으로, 보통 가계는 이 순자금 운용액이 양(+)인 상태에서 여윳돈을 예금이나 투자 등의 방식으로 기업이나 정부 등 다른 경제주체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작년 가계의 순자금 운용액 규모가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비롯해 정부로부터의 이전소득 등으로 소득은 늘었지만, 대면서비스를 중심으로 소비가 감소하면서 그만큼 가계의 여윳돈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조달액을 고려하지 않은 지난해 가계의 전체 자금 운용 규모(365조6000억원)도 사상 최대 기록이었다.

자금 운용을 부문별로 나눠보면, 특히 가계의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76조7000억원)가 2019년(-3조8000억원)보다 80조5000억원이나 늘어 기록을 갈아치웠다.

투자펀드를 제외하고 가계는 작년 국내외 주식에만 83조3000억원의 자금을 운용했다. 한해 거주자 발행 주식 및 출자지분(국내주식) 63조2000억원어치와 해외주식 20조1000억원어치를 취득했는데, 이는 기존 기록(국내주식 2018년 21조8000억원·해외주식 2019년 2조1000억원)을 모두 넘어선 것이다.

가계의 결제성 예금도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인 42조4000억원이나 늘었지만, 주식 투자 증가 속도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가계 전체 금융자산 내 주식·투자펀드의 비중도 2019년 18.1%에서 2020년 21.8%로 늘었다. 주식만 따로 보면 15.3%에서 19.4%로 비중 증가 폭이 더 컸다.

작년 가계의 자금 운용액뿐 아니라 자금 조달액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가계는 173조5000억원의 자금을 끌어왔고, 이 가운데 금융기관 차입이 171조7000억원에 이르렀다.

방중권 한은 경제통계국 자금순환팀장은 "가계의 대출 등 자금조달 규모가 크게 확대된 가운데, 운용 측면에서는 결제성 예금 등 단기성 자금이 누적되고 주식 등 고수익 금융자산으로 자금이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