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3년 연속 ‘서울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 선정
상태바
삼육대, 3년 연속 ‘서울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 선정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1.03.0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심화되는 다양한 젠더폭력 대응방안’ 과제 수행
삼육대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모습. 사진=삼육대 제공
삼육대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모습. 사진=삼육대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삼육대는 수탁 운영 중인 서울시립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가 ‘서울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성평등기금은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와 권익 향상을 위한 정책 추진을 목적으로 서울시가 설치한 기금이다. 1998년부터 매년 공모를 통해 시민단체, 법인 등을 선정해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코로나19 이후 심화되는 다양한 젠더폭력 대응방안’ 분야 과제로 사업에 선정됐다.

센터는 기금을 통해 △유아동 젠더감수성 향상을 위한 동화책 개발 △중고등 청소년 랜덤 채팅앱 모니터단 운영 △코로나19 이후 후기청소년 젠더폭력 양상 변화 실태조사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경현 운영위원장(삼육대 상담심리학과 교수)은 “센터를 운영하며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이버 공간에서의 젠더 관련 문제와 스마트폰 역기능에 대한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