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확대
상태바
한국토요타,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확대
  • 성희헌 기자
  • 승인 2021.03.08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렉서스 공식 딜러 전시장과 서비스 센터에 충전기 설치 추진
한국토요타는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인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병진(왼쪽) 렉서스코리아 상무,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이사. 사진=한국토요타 제공
한국토요타는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인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병진(왼쪽) 렉서스코리아 상무,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이사. 사진=한국토요타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인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토요타는 전국 렉서스 공식 딜러 전시장과 서비스 센터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시작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006년 국내 첫 하이브리드 시판 모델인 렉서스 RX 400h의 발매 이래 렉서스와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전동화 모델 도입을 선도하는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해 왔다. 7개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보유한 렉서스는 전체 판매의 약 98%가 하이브리드이며, 6개의 하이브리드 모델과 1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판매하고 있는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비중이 약 88%에 이르고 있다(2020년 판매실적 기준).

최근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한국토요타는 환경부 온실가스 관리기준을 2012년부터 8년 연속 초과 달성해 왔다. 2019년까지 526,810g·대/km의 초과 달성 실적을 기록해 친환경 자동차 회사로서 이미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렉서스와 토요타의 하이브리드는 뛰어난 연비와 더불어, 배터리의 충전 걱정 없이 전동화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보다 현실적인 친환경 차량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축적된 하이브리드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전동화 모델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토요타는 오는 3월에 렉서스의 플래그십 모델 신형 LS 500h를, 4월에는 국내 시장 최초의 미니밴 하이브리드 모델인 토요타 신형 시에나 하이브리드를 출시하며, 내년 상반기에는 렉서스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 모델 ‘UX 300e’를 도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