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미륵사지 내 ‘가마터 보호각’ 새 단장 3일부터 일반공개
상태바
익산 미륵사지 내 ‘가마터 보호각’ 새 단장 3일부터 일반공개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3.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비 후 보호각 내 전시 패널 모습
정비 후 보호각 내 전시 패널 모습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익산 미륵사지 내 가마터 보호각을 새롭게 단장하고 3일부터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그동안 색과 재질이 유적과 이질감이 있다는 의견을 반영해 기존 철 구조물을 이용해 현대적이면서 단순한 모양으로 바꿨으며, 화장실도 설치했다.

정비 후 보호각 모습
정비 후 보호각 모습

새로 단장한 보호각은 기존의 벽과 지붕을 없앤 후 진회색의 금속판으로 건물 전체를 감싸고 근처에 소나무를 심어 유적 경관과 조화를 이루게 했다. 

난간과 금속 창살은 투명 유리창으로 교체했다. 전시 소개 안내판도 설치해 관람편의를 높이고 가마의 환기도 잘되도록 했다.

익산의 미륵사는 백제 무왕 대(600~641년)에 창건되어 1600년대까지 유지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가마터는 조선 시대 기와 가마터로, 미륵사에서 기와를 자체 공급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