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좋다] GS25, 3·1절 맞아 ‘열사가 된 의료진’ 33인 도시락으로 재조명
상태바
[대한민국이 좋다] GS25, 3·1절 맞아 ‘열사가 된 의료진’ 33인 도시락으로 재조명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1.02.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시국, 국가와 국민 위해 헌신하는 의료진에 고마움 전하는 취지
보훈처 등에 자문 받아 선정한 열사 33인 이름 및 공적 도시락에 담아
캠페인 기간 기부금 조성, 조성된 기부금은 전국 의료진에게 전달키로
한 의료진이 편의점 GS25가 전개하는 '열사가 된 의료진들' 알리기 캠페인 도시락 스티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한 의료진이 편의점 GS25가 전개하는 '열사가 된 의료진들' 알리기 캠페인 도시락 스티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과거와 현재의 의료진을 기리는 특별한 캠페인이 전개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국가보훈처와 손잡고 ‘열사가 된 의료진들’을 핵심 주제로 한 대국민 캠페인을 내달 15일까지 전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 시국,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현재의 의료진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취지로 GS25가 다가오는 3·1절을 기념해 조국을 위해 된 열사가 된 의료진 33인을 재조명하는 캠페인을 기획한 것이다.

GS25는 의료진 출신의 열사 33인과 국민을 연결하는 이번 캠페인의 핵심 매개체로 도시락을 활용하기로 했다. 열사들의 헌신으로 누릴 수 있게 된 ‘따뜻한 밥 한 끼’의 의미를 ‘도시락’에 담아냈다.

GS25는 국가보훈처 및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관장을 역임한 김희곤 안동대학교 명예교수의 자문을 받아 선정한 의료진 출신의 열사 33인의 이름과 공적이 담긴 스티커를 제작하고 운영하는 도시락 모든 품목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이번 캠페인을 본격 전개할 방침이다.

‘열사가 된 의료진들’을 재조명하는 이번 캠페인 기간 동안 현재의 의료진을 지원하는 기부금 조성 사업도 진행된다.

캠페인 기간 내 고객이 도시락을 구매하고 GS&POINT를 적립하면 더팝 앱 내 기부 스탬프가 생성된다. 고객이 해당 스탬프를 누르면 스탬프 1개당 1000원이 기부금으로 모금되는 방식으로 국민 누구나 간접 기부 형태로 동참할 수 있다.

스탬프로 조성된 기부금 전액은 GS25가 부담하며 해당 기부금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힘쓰고 있는 의료진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GS25는 1회성 캠페인이 아닌 연중 다양한 테마를 가지고 역사 알리기 캠페인을 지속해 갈 계획이며 보훈을 매개로 한 국민 통합 계기를 마련하는데도 앞장 설 방침이다.

한동석 GS25 마케팅팀 담당자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의료진들을 기억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달하려는 취지로 이번 캠페인을 준비하게 됐다”며 “GS25에서 전개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하고, 더 나아가 국가적 보건 위기를 극복하는 하나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GS25는 2018년부터 △‘독립운동가 100인 알리기’ △‘여성 독립운동가 51인 알리기’ △‘임시정부 47인 알리기’ △‘생존 애국지사 30인 어록 전하기‘ 등 대국민 역사 알리기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해왔다. 이를 통해 총 5000만건 규모의 ‘역사 알리기’ 메시지가 국민에게 전달됐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지난해 ‘보훈문화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고 수상한 상금 1000만원에 매칭그랜드로 더한 1000만원을 합쳐 총 2000만원을 국가유공자 5인의 가족에게 전달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