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차장에 여운국 제청...공수처장 "인선 속도낼 것"
상태바
공수처 차장에 여운국 제청...공수처장 "인선 속도낼 것"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1.01.2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은 28일 공수처 차장으로 판사 출신 여운국(사진) 변호사를 제청한다고 28일 밝혔다. 여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1997년 대전지법을 시작으로 수원지법·서울중앙지법·서울고법 등에서 판사로 근무하다가 2016년 사임했다. 그는 지난 26일 대한변호사협회로부터 오는 5일 퇴임하는 박상옥 대법관의 후임으로 추천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은 28일 공수처 차장으로 판사 출신 여운국(사진) 변호사를 제청한다고 28일 밝혔다. 여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1997년 대전지법을 시작으로 수원지법·서울중앙지법·서울고법 등에서 판사로 근무하다가 2016년 사임했다. 그는 지난 26일 대한변호사협회로부터 오는 5일 퇴임하는 박상옥 대법관의 후임으로 추천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헌법재판소가 28일 공수처법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리자 김진욱 공수처장은 차장 인사를 발표하며 인선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온라인 브리핑에서 "합헌 결정으로 공수처가 앞으로 업무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며 공수처 인선에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차장에 "판사 출신 여운국을 제청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검사 인사와 관련해서는 "정치적으로 편향된 인사가 공수처 검사로 임명될 우려가 있다"면서도 "하지만 여야에서 추천하는 추천위원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한다면 그런 일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