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안양로·양화로 일원 지중화 3월 착공
상태바
안양시 안양로·양화로 일원 지중화 3월 착공
  • 송훈희 기자
  • 승인 2021.01.2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여고사거리∼안양대교/박달사거리∼박석교. 총 연장 2.4km
최대호 시장 “사람중심 도로환경 지속해 나가겠다”

[매일일보 송훈희 기자] 안양의 원도심 지역인 안양로와 양화로 일원이 걷기 편한 길로 대 변신을 예고했다.

안양시가 만안구 지역을 관통하는 안양로 안양여고사거리 ~ 안양대교 구간과 양화로 박달사거리 ~ 박석교 구간의 가공선로(이하 전선) 지중화 사업을 올해 본격화 한다고 26일 밝혔다.

안양로와 양화로 총 2.4㎞ 구간 전신주와 전선을 지하에 묻어 보행로의 안전과 편리함을 기하고 도시미관 또한 크게 향상 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도시균형 발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안양시는 총 사업비 138억을 투입, 오는 3월 착수해 금년 12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관악대로 우체국사거리에서 비산고가교 입구까지 0.91km의 지중화 공사는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한전 및 통신사와 지중화 협약을 체결했고, 실시설계도 마친 상태다.

최대호 시장은 "앞으로도 만안구 구도심에 대한 지중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람중심의 도로이용 환경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시 관계공무원은 "지중화공사 과정에서 다소 불편함이 있을 수 있다"며, "이해와 협조"를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