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남강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상태바
합천·남강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문철주 기자
  • 승인 2021.01.2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문철주 기자] 지난해 여름 집중호우 시 합천댐·남강댐 과다 방류로 피해를 본 자치단체가 수해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진주시, 사천시, 합천군 시·군 주민대표, 정부·지자체추천 외부전문가, 지자체 관계자는 22일 합천군의회 간담회장에서 ‘합천·남강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수해원인 조사를 위한 자료구축 및 분석방법 등 대한 용역사의 설명과 함께 용역 착수 보고내용에 대한 검토 및 향후 방향제시를 위해 마련됐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인사말씀에서 “용역기간 동안 조사협의회의 충분한 의견 개진과 철저한 조사로 수해를 입은 농가들이 웃음을 되찾을 수 있도록 피해 원인이 하루 빨리 밝혀지기를 기대한다”라고 했다.

 조사용역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되며, 지난해 8월 황강, 남강, 금강, 섬진강 등에서 발생한 홍수피해 원인 조사 및 규명을 위해 댐·하천별 홍수피해 현황, 홍수 수문 개폐 상황, 피해원인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담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