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국내 최초 비상안전학과 신설
상태바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국내 최초 비상안전학과 신설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1.01.2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이 국내 최초로 비상안전학과를 신설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정부에서 600여 명의 비상안전계획관을 운영하고 있으나 대학에는 비상안전계획관 직무와 관련한 학과는 전무하다. 이에 따라 국가안보상황에 필요한 비상 분야와 재난관리 분야를 융합한 위기관리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전문지식을 함양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비상안전학과는 군 생활 중 석사학위를 취득함으로서 비상재난안전 분야 전문가로서 잠재역량 평가에 도움을 받고 비상계획관 응시 시 가점을 취득할 수 있다.

최응렬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원장은 “최근 각종 대형재난이 빈번해지면서 사회안전망 구축 등 포괄적 안보가 요구되는 상황이”이라며 “비상계획관이 존립할 수 있는 학문적 토대를 구축하고 명실상부한 국가비상재난안전 분야 전문가 양성의 산실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학년도 전기 신입생 모집은 내달 5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