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77%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 연장해야”
상태바
중소기업 77%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 연장해야”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1.01.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조사, 코로나 장기화 여파 매출감소에 필요성 제기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중소기업들이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의 추가 연장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금융권 대출을 활용하고 있는 3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77.9%가 추가 연장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이 동시에 유예’돼야 한다는 응답이 68.9%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대출만기 연장’ 29.6%, ‘이자상환유예’ 1.6% 순으로 이어졌다.

추가연장 필요기간과 관련해 38.9%가 ‘올해 말까지 연장’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내년 상반기까지(28%)’와 ‘내년 말까지(28%)’ 등이 뒤를 이었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감소(37.1%)’가 가장 많았다. 이어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35.1%)’, ‘인건비‧임차료 등 지급 필요(22%)’ 순이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급감으로 초래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수행했다”며 “올해도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고 경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에서는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 금융애로 발굴을 위해 금융당국과 중소기업계가 함께 운영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가칭)’ 설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