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의원, 국토부 장관에게 "GTX-B 갈매역 정차 등 갈매지구 광역교통 개선대책 요구"
상태바
윤호중 의원, 국토부 장관에게 "GTX-B 갈매역 정차 등 갈매지구 광역교통 개선대책 요구"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01.2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TX-B 갈매역 정차 주민서명 전달, 갈매지구 광역교통대책 적극 반영 요구
구리시민이 서명한 GTX-B 갈매역 정차 건의 서명서 5,800여부 국토부에 전달
윤호중(법제사법위원장, 구리시, 4선)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GTX-B 갈매역 정차’ 등 갈매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적극 요구했다. 이날 함께한 안승남 구리시장은 구리시민이 서명한 GTX-B 갈매역 정차 건의 서명서 5,800여부를 국토부에 전달했다. <사진좌측부터 변창흠 장관, 윤호중 의원, 안승남 시장>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윤호중의원(법제사법위원장, 구리시, 4선)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GTX-B 갈매역 정차’ 등 갈매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적극 요구하고, 국토부의 갈매지구와 태릉지구 통합개발 방침을 확인했다.

변창흠 장관은 윤호중의원의 요청에 태릉CC 계획 수립 과정에서 갈매역세권과 연계한 통합계획 수립을 추진하겠으며, 태릉CC 광역교통대책 수립 시 갈매지구를 고려한 계획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국토부장관 면담에는 안승남 구리시장이 함께 참석했다. 안 시장은 구리시민이 서명한 GTX-B 갈매역 정차 건의 서명서 5,800여부를 국토부에 전달했다. 

GTX-B 갈매역 정차 방안은 큰 비용 부담없이, 갈매역 인근 광역교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다.

구리시의 사전타당성 용역 결과, 갈매역-별내역 교번정차 시 선로용량이 충분하고, 열차운영계획 변경만으로 갈매역 정차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GTX-B 갈매역 정차 서명운동을 진행한 결과, 43일만에 약 5,800여명의 시민이 서명에 참여하는 등 많은 구리 시민들도 갈매역 정차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윤호중의원의 요구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태릉CC 광역교통대책 수립 시 갈매지구를 고려해 계획을 검토할 예정이다.

윤호중의원과 안승남시장은 갈매 GTX-B 정차와 함께 서울경전철 연장, 경춘선-분당선 직결운행, 산마루로-화랑로 연결도로 신설, 구리IC-태릉간 광역도로 확장, 갈매IC 신설 등 다양한 갈매지구 광역교통대책을 국토부에 요청했다.

그동안 윤호중의원은 국토교통부 등에 갈매지구 교통개선대책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특히, 국토부 및 코레일에 지속적으로 경춘선 급행열차의 갈매역 정차를 요구한 결과, 지난해 3월부터 갈매역에 경춘선 급행열차가 정차하고 있다. 지난해 8월 태릉CC 공공주택지구 추진 발표 시에도 광역교통개선대책(안)에 마석-상봉 셔틀열차를 반영하여 경춘선 배차간격을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윤호중의원은 “기존에 조성된 갈매 보금자리주택지구와 국토부가 추진 중인 갈매역세권지구, 태릉CC 공공주택지구까지 포함하면, 갈매역 반경 1.5KM에 6만 7천여명이 거주할 예정이기 때문에 태릉CC 광역교통대책 수립 시 갈매지구 광역교통대책이 포함한 통합개발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갈매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제대로 수립되고 신속 추진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과 계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