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 실내악 시리즈Ⅰ '비엔나의 새 아침' 30일 예술의전당 IBK쳄버홀 공연
상태바
KBS교향악단 실내악 시리즈Ⅰ '비엔나의 새 아침' 30일 예술의전당 IBK쳄버홀 공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1.2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rMéndez IV9A0709b ©IGORSTUDIO high
스페인 태생의 차세대 마에스트로 '안토니오 멘데스'hrMéndez IV9A0709b ©IGORSTUDIO high 사진=KBS교향악단 제공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KBS교향악단의 2021년 실내악 시리즈의 첫 번째 연주회가 <비엔나의 새 아침>을 주제로 1월 30일  20시에 예술의전당 IBK쳄버홀에서 열린다.

2월 4일 예정된 제762회 정기연주회의 지휘자이기도 한 스페인 태생의 차세대 마에스트로 '안토니오 멘데스'가 지휘봉을 잡고,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두 명의 위대한 작곡가 모차르트와 슈베르트가 인생의 아침이라 할 수 있는 십 대에 작곡한 두 작품으로 새해 첫 실내악을 선사한다.

첫 곡으로 모차르트가 10대 후반에 잘츠부르크의 귀족과 대주교를 위해 작곡한 <현을 위한 세 개의 디베르티멘토 K.136, 137, 138>를 연주한다. 이 곡은 가볍고 즐거운 분위기의 세 악장으로 구성되어 있어 밝고 상쾌한 아침 햇살 같은 청량함을 만끽할 수 있다.

KBS교향악단 실내악 '비엔나의새아침' 포스터
KBS교향악단 실내악 '비엔나의새아침' 포스터

두 번째 곡으로는 낭만 시대를 연 비엔나 토박이 슈베르트의 <교향곡 제5번 B♭장조, 작품 485>를 연주한다. 이 곡은 슈베르트가 19세에 작곡한 곡으로 유쾌한 선율에서 마치 모차르트의 디베르티멘토 분위기를 온전히 전해 받은 듯 모차르트의 향기가 짙게 배어 나온다. 비엔나의 작은 오솔길을 걸으며 매일 찬란한 아침을 맞았을 슈베르트의 아름다운 청춘 시절을 감상할 수 있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실내악은 연주자와 연주자 사이의 빈 공간을 관객이 함께 채워가는 신선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라며 "올해는 실내악 시리즈를 통해 KBS교향악단만의 고유한 레퍼토리를 확장하고 과객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KBS교향악단과 떠나는 오스트리아 음악 여행으로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이번 공연은 좌석 간 두 자리씩 사회적 거리를 두어 판매하며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