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디지털화·금융혁신 중심 조직 개편
상태바
금감원, 디지털화·금융혁신 중심 조직 개편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1.01.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금융감독원은 21일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추세에 부응하고 금융의 디지털화, 금융혁신 등 시장의 신규 감독 수요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개편안을 살펴보면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 산하 분쟁조정국이 기존 2개국에서 3개국으로 늘어난다. 실손 의료비, 사모펀드 등과 관련해 급증하는 분쟁 수요에 대응하는 차원에서다.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은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통합하고, 금융상품분석실의 소비자보호실태평가, 미스터리 쇼핑 등 현장점검 기능을 보강하기로 했다. 금소처 산하 부서를 현행 13개로 유지하면서도 금융 소비자 보호 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IT·핀테크전략국을 디지털금융검사국으로, 핀테크혁신실을 디지털금융감독국으로 개편해 IT·전자금융업자,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감독을 전담하도록 한다.

여러 부서에 흩어져 있던 신용정보 및 개인정보 관련 업무도 디지털금융감독 및 검사국이 맡는다. 펀드 등록·심사 업무를 맡는 자산운용감독국 내 펀드 심사팀은 기존 1개팀에서 2개팀으로 확대된다. 최근 검사 수요가 급증한 자산운용검사국 내에도 검사팀이 추가로 신설된다. 다만 사모펀드 전수조사 전담 조직을 상시화하는 내용은 이번 개편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