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민기 세종대 교수, 실물 크기 음압격리병실 구축
상태바
성민기 세종대 교수, 실물 크기 음압격리병실 구축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1.01.1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공조냉동공학회 기준 최대한 부합
음압격리병실 모습. 사진=세종대 제공
음압격리병실 모습. 사진=세종대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세종대는 성민기 건축공학과 교수가 율곡관 712호에 실물 크기의 실험용 코로나19 음압격리병실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음압격리병실은 병원에서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 환자 격리 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인접실보다 낮은 압력을 유지하는 격리 병실이다.

특히 음압격리병실은 환기 장치를 사용해 병실 안의 기압을 음압으로 유지할 수 있다. 또 외부의 공기가 방으로 들어올 수 있지만 안에서 밖으로는 나갈 수 없는 게 특징이다.

이번 실험용 음압격리병실은 보건복지부의 음압격리병실 설치 및 운영 기준과 미국공조냉동공학회(ASHRAE)의 기준에 최대한 부합하게 설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성 교수는 “험용 음압격리병실에서 오염된 공기의 유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며 “실제 의료기관들과도 MOU를 맺어 감염병 관리를 위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