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글로벌창업사관학교 현장 간담회 실시
상태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글로벌창업사관학교 현장 간담회 실시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1.01.18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N.A 분야 혁신기술 창업 활성화 목적 현장 의견 청취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사진=중진공 제공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사진=중진공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8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서 입교생 및 전문가 멘토단과 인공지능 등 혁신기술 기반의 창업 활성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는 인공지능 분야 글로벌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진공‧창업진흥원과 협업해 작년 8월 개소했다. 인공지능(AI)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 AI 분야 국내 최고 전문가가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취임 후 디지털 혁신을 3대 혁신방안 중 하나로 설정하고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인공지능 등 혁신기술 분야 창업기업의 현장 애로를 확인하고 효과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이사장은 글로벌창업사관학교의 캐글형 실전 프로젝트 등 인공지능 특화교육과정을 비롯한 주요 지원 프로그램의 운영 성과를 점검했다. 입교기업 대표자, 전문가 멘토단과 창업 활성화 및 창업지원 개선 방안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의견을 공유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도엽 뷰메진 대표는 “특화교육과정 중 캐글형 실전 프로젝트 교육은 스타트업이 인공지능 기술 역량을 증명하고 향상시킬 기회가 됐다”며 “향후 실전 프로젝트에서 좋은 성과를 거둬 세계 무대에서 기술 역량을 인정받고 싶다”고 말했다.

캐글형 실전 프로젝트 교육은 구글이 운영하는 세계적인 인공적인 경진대회 플랫폼에 직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실전 기술력을 높이는 교육과정이다. 

김 이사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온 뉴노멀 시대에 중소벤처기업이 적응하고 살아남기 위해서 디지털 전환은 필수”라며 “중진공은 올해 인공지능뿐 아니라 D.N.A 전 분야로 지원을 확대하여 글로벌 혁신기술 기반 창업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고, 중소벤처기업의 성공적인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