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올해 청렴도 1등급 달성을 위한 종합대책 수립
상태바
보령시, 올해 청렴도 1등급 달성을 위한 종합대책 수립
  • 박웅현 기자
  • 승인 2021.01.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실시한 청념교육 장면
지난해 실시한 청념교육 장면

[매일일보 박웅현 기자] 보령시가 종합청렴도 1등급을 달성하기 위한 2021년 청렴도 향상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청렴도 평가는 민원 편리성 및 친절도, 부당지시율, 예산집행 투명도, 소통과 공감 등 공직 부패도 측정은 물론 반부패·청렴 문화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매년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실시한다.

지난해 보령시의 종합청렴도는 2019년에 이어 2등급(우수기관)을 유지했으나, 내부적으로는 만족하지 못하는 결과로 평가받고 있다.

시가 목표로 하는 종합청렴도 1등급은 2020년 기준 평가대상 580개 기관 중 1% 이하인 6개 기관만이 선정되어 모든 지자체가 선망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청렴 도시를 뜻한다.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청렴 대책으로 전 공직자 반부패 청렴 서약 및 청렴 실천 결의 대회, 청렴 취약부문 진단을 위한 전 직원 내부 청렴도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공직 내 청렴도를 높인다는 복안이다.

또한 민간과 협업으로 시민 안전감찰관 운영, 보조금 불법 수사대 운영, 청렴 시민교육, 입찰 공고문 공직자 부조리 신고 안내 명문화, 청렴 소망 나무 설치 등을 추진해 지역사회 전반에 청렴 분위기 확산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지금까지는 눈에 보이는 청결한 도시를 추구해 왔다면, 이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세세한 부분까지 깨끗한 보령시가 되도록 청렴도 1등급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보령=박웅현 기자 seoulca191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