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커넥트재단, 비대면 시대에 맞춰 대학·공공기관에 비대면 SW 실무교육 지원
상태바
네이버 커넥트재단, 비대면 시대에 맞춰 대학·공공기관에 비대면 SW 실무교육 지원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1.01.11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무 전문가의 경험과 노하우 담긴 고품질의 교육 콘텐츠와 피드백 제공해 실무 중심 SW 교육 패러다임 이끌어
네이버 비영리 교육재단 커넥트재단이 이화여자대 인재개발원과 제휴를 맺고 SW 학습 플랫폼 ‘부스트코스’를 제공한다.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비영리 교육재단 커넥트재단이 이화여자대 인재개발원과 제휴를 맺고 SW 학습 플랫폼 ‘부스트코스’를 제공한다. 사진=네이버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네이버 커넥트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환경에서도 소프트웨어(SW) 실무교육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대학교 및 공공기관에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무료로 지원한다.

네이버 비영리 교육재단 커넥트재단이 이화여자대 인재개발원과 제휴를 맺고 SW 학습 플랫폼 ‘부스트코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재단과 이화여대 인재개발원은 교육 과정에 참가 신청한 이화여대 학생 94명을 대상으로 지난 6일부터 SW 실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학생들은 오는 17일까지 부스트코스에서 온라인 강의를 수강하고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실습 과제를 제출하게 된다. 이후 학생들이 제출한 과제에 대해 실무 전문가가 직접 리뷰를 진행한다.

부스트코스에서는 전·현직 개발자, 마케터 등 실무 전문가들이 실제 업무 사례를 기반으로 학습 콘텐츠를 직접 구성하는 만큼, 기존 대학SW 교육과 차별화되는 ‘실무 중심의 SW 교육’이 진행될 전망이다.

이화여대 인재개발원 측은 “이번 네이버 커넥트재단과의 교육 협업을 통해 학생들에게 다양한 실습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실무 역량 향상을 위해 네이버 커넥트재단과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SW 교육을 실시하고자 하는 대학교와 공공기관, 중소기업이 부담 없이 SW 교육을 시작할 수 있도록 교육 콘텐츠와 플랫폼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고려대학교 SW 중심대학,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과 협력해 총 63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SW 실무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부스트코스를 통해 누구나 SW 기술과 지식을 학습할 수 있도록 실무 전문가들이 직접 참여한 온라인 강의를 무료로 공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컴퓨터과학, 디지털 마케팅, 데이터 사이언스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총 27개의 온라인 강의가 공개됐으며 작년 한 해 동안 약 16만명이 수강했다.

지난달 재단은 IT 전공자뿐 아니라 초보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부스트코스를 통해 배우고 성장할 수 있도록 ‘코칭스터디’를 신설했다. ‘코칭스터디’는 특정 주제에 관심 있는 멤버들이 모여 함께 공부하고, 현직 개발자와 실무 전문가로부터 깊이 있는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그룹 스터디다.

또한, SW 교육을 희망하지만 콘텐츠가 부족하거나 플랫폼이 필요한 학교, 공공기관, 중소기업 등을 위해 부스트코스 강의를 단체 수강할 수 있는 ‘파트너 스터디’도 운영한다. 재단은 제휴기관의 규모, 학습자의 성장 속도 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과 체계적인 학습 관리가 가능한 교육 플랫폼을 지원한다.

조규찬 네이버 커넥트재단 이사장은 “SW 기술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변화하고 있는 만큼, 대학과 기업을 중심으로 실무형 SW 교육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어느 곳에서나 실무형 SW 교육을 시작할 수 있도록 제휴기관에 최적화된 학습 플랫폼과 고품질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