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홈술 시대···백화점은 지금 ‘와인 성수기’
상태바
뉴노멀 홈술 시대···백화점은 지금 ‘와인 성수기’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1.01.1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百, 작년 와인 매출 41.1% 증가···12월 한달은 66% 늘어
신세계백화점 직접 디자인한 ‘와인 캐리어’ 등 관련 용품도 인기
설 선물세트에서도 와인 물량 15% 늘려···와인 셀러 팝업 행사도
신세계백화점 본점 와인 행사 모습.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백화점 본점 와인 행사 모습. 사진=신세계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한해 동안 이어진 집콕 트렌드에 맞춰 ‘홈술’을 즐기는 사람이 많아졌다. 특히 그 중에서도 와인은 지난해 사상 최고 수입액을 갈아치우며 때 아닌 전성시대를 누리고 있다. 더 이상 특별한 날 마시는 고가의 술이라는 이미지가 아닌 일상에서 즐기는 술이 된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주류 실적을 분석해본 결과 와인 매출은 전년 대비 41.1% 신장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된 지난해 12월은 같은 기간보다 66.2% 넘게 늘었다. 와인은 다른 주류보다도 매출 신장세가 두드러졌다. 지난 한 해 동안 전통주는 22.1% 신장률을 기록했고, 위스키 등 양주는 6.9%였다. 수입 맥주는 0%대에 그쳤다.

홈술로 가볍게 즐기기에는 고도주보다는 저도주가 더 적합한 경우가 많고, 주류 규제 완화로 온라인 스마트오더가 가능해진 점도 와인 인기를 끌어올렸다.

스마트오더는 온라인에서 미리 원하는 제품을 주문하고 결제한 뒤 오프라인 매장에서 수령하는 방식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4월부터 이 서비스를 SSG닷컴과 연계해 시행하고 있다. 비대면 쇼핑을 선호하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관련 품목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해외로 나가기 어려운 것도 백화점 와인 구매로 이어졌다. 사실상 면세점이나 해외에서 구매하던 제품들을 국내에서 찾는 고객이 늘어나며, 역으로 다양한 제품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과거 백화점 와인 매장을 찾는 고객들은 VIP 등 소위 단골 위주였다면 최근에는 대중 수요가 많아졌다”면서 “홈술 등의 트렌드로 와인을 자주 접하다 보니 취향이 더욱 세분화 되고, 시음 적기를 고려해 쇼핑하는 등 시장이 더욱 성숙해졌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명절 카탈로그에서도 와인은 단연 화제다. 지난해 추석 선물 중에서는 와인 및 주류 장르는 전년 대비 60.1%의 신장률을 보일 정도로 수요가 많았다.

다가오는 설을 앞두고 신세계는 와인 물량을 15% 정도 늘렸다. 올해 단독으로 선보이는 제품은 물론 10만원 이하의 대중적인 제품까지 엄선했다. 로버트 파커, 제임스 서클링 등 세계 유수의 와인 기관의 평가를 받은 고득점 프리미엄 와인세트를 가격대 별로 나눠 제안하는 등 고객들의 선택을 돕는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캠핑족 등을 공략한 캔 와인 세트도 준비했다. 대표 상품은 이기갈 꼬뜨 로띠 라 랑돈 16(99만원), 뚜아 리따 페르 셈프레 시라 17(39만원), 알타 비스타 알토 15(22만원), 남프랑스 하프 와인 컬렉션(8만원) 등이다.

예년보다 더 풍부해진 와인 액세서리도 선보인다. 디켄터, 오프너, 와인잔은 물론 더 잘 보관할 수 있는 와인렉, 샴페인쿨러 등 더욱 다양한 제품을 담았다. 대표 상품으로는 리델 블랙타이 스마일 디켄터(25만원), 바크셀라 와인렉(38만원), 생루이 아폴로 샴페인잔(25만8000원), 패롯 프로스트 와인 오프너(10만8000원)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