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도 소상공인 ‘침통’
상태바
[코로나19 비상]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도 소상공인 ‘침통’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1.01.0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이전 버팀목자금 지급 계획 발표…“피해 일부분에 불과, 향후 대책 필요”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이 지난 4일 경기도 포천시에서 방역 당국의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집합 금지 조치에 대한 항의로 헬스장을 열고 실내를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이 지난 4일 경기도 포천시에서 방역 당국의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집합 금지 조치에 대한 항의로 헬스장을 열고 실내를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이 발표됐음에 불구하고, 소상공인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7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오는 1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영업 제한 및 중단 소상공인들에 대한 ‘버팀목자금(재난지원금)’ 지급이 발표됐다. 집합금지 업종은 300만원, 영업제한 업종은 200만원을 받게 된다. 일반업종의 경우 전년보다 연매출이 낮거나 지난해 11월 30일 이전에 개업해 연매출 4억원 이하로 환산되면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설 연휴 이전까지 총 4조1000억원에 이르는 재난지원금 지급을 마칠 것이라고 밝혔지만, 현장에서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은 장기적으로 발생할 피해를 책정하지 않은 대책이라고 주장하는 실정이다. 

음식점 등 대안이 존재하는 소상공인들의 경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지만, 실내체육시설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은 거리두기에 속구무책으로 무너지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시된 ‘코로나 시대, 실내체육시설도 제한적‧유동적 운영이 필요합니다’는 이날 기준 약 21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해당 게시글 청원자는 “실내체육업의 수백명의 대표님들과 수천명의 강사님들을 대표해 정부에게 실효성 있는 정책, 형평성 있는 정책을 촉구한다”며 “코로나와의 전쟁이 시작된 1년 동안 전체 업종 대비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거리두기 여파는 상상도 못할 만큼 가혹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2020년 11월 기준, 소상공인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서울 63%, 전국 75%이며, 스포츠업계 평균 매출은 21%로 최악을 기록하고 있다”며 “이중에서도 사실상 1년 가까이 영업이 중단된 실내체육시설은 14%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학원·태권도장 등과 동일한 조건으로 교습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이러한 대책은 향후 발생할 피해를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한다. 

경기도 군포에서 개인 트레이닝숍을 김 씨(31)는 “정부가 소상공인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는 소식을 들어도 동종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웃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 떠나간 고객들을 다시 끌어와야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해결 방안을 찾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날 정부가 과도한 거리두기라고 판단한 후 학생과 아동을 대상으로만 9인 미만 영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은 그저 폐업하라는 뜻으로 들린다”며 “적어도 1대1 강습만은 방역수칙에 어긋나지 않으니 허용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