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년 만에 만난 목성과 토성…21일 밤 ‘우주쇼’ 펼쳐진다
상태바
800년 만에 만난 목성과 토성…21일 밤 ‘우주쇼’ 펼쳐진다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12.21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서 관측한 목성과 토성의 대근접. 사진=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서 관측한 목성과 토성의 대근접.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목성과 토성이 하늘에서 만난다.

21일 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까지 목성과 토성의 근접 현상을 관찰할 수 있다. 남서쪽 하늘에 탁 트인 곳에서 두 행성이 거의 겹쳐 보이는 현상을 맨눈으로 볼 수 있다.

목성과 토성은 1623년 이후 약 400년 만에 가장 가까워진다. 1623년에는 두 행성의 위치가 태양 방향과 비슷해 대부분 지역에서 관측이 어려웠다. 지구에서 관측 가능했던 목성·토성 대근접은 1226년 3월 5일 이후 약 800년 만이다.

목성과 토성의 근접 현상은 공전주기의 차이로 약 19.9년마다 일어난다. 그러나 두 행성은 공전궤도면 기울기가 달라 가까워지더라도 항상 겹쳐져 보이지는 않는다. 이날엔 두 행성 사이 간격이 0.1도에 불과하는 대근접 현상을 지구에서 볼 수 있다. 목성과 토성 사이 거리는 22일 새벽 가장 근접한다. 앞으로의 대근접은 2080년 3월 15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