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알리바바와 손잡고 ‘프렌즈’ 중국 진출 강화
상태바
카카오, 알리바바와 손잡고 ‘프렌즈’ 중국 진출 강화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12.0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카오 제공
사진=카카오 제공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타오바오, 티몰 등 중국 알리바바의 상거래 플랫폼에서도 카카오프렌즈 상품을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카카오가 중국 알리바바 디지털미디어&엔터테인먼트그룹의 알리피시(Alifish)와 손잡고 카카오프렌즈의 중국 진출을 가속화한다고 4일 밝혔다.

알리피시와 마스터 라이선싱 계약을 체결한 기업은 국내에서 카카오프렌즈 처음이다. 지식재산권(IP)에 관한 상품 기획 및 개발, 유통, 마케팅 등에 대한 권한을 위임받게 된다. 알리피시는 알리바바 디지털미디어&엔터테인먼트그룹 계열사로 컨텐츠, 브랜드 등 IP 비즈니스를 총괄하고 있다. 일본의 포켓몬스터, 건담 등의 IP 라이선스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라이선싱 계약을 계기로 알리피시는 중국 내 카카오프렌즈 IP 라이선스 사업을 포함해 타오바오, 티몰, 알리익스프레스 등 모회사인 알리바바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서도 다양한 종류의 카카오프렌즈 상품들을 유통할 계획이다.

2021년에는 카카오프렌즈 슈퍼 IP데이, 왕홍 라이브 등을 앞두고 있다. 6.18 쇼핑축제, 국경절, 광군제 등 중국 최대 쇼핑 축제를 비롯해 중국 3대 뮤직 페스티벌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카카오프렌즈는 지난 2일부터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의 알리바바 본사에서 개최된 ‘알리피시 파트너 컨퍼런스(Alifish Partner Conference)’에 메인 파트너로 참가했다. 알리피시의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들이 참여해 IP 사업과 상품을 소개하는 컨퍼런스로 3천여 곳의 업체가 참여했다. 라이선싱 계약 체결 후 카카오프렌즈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오는 17일부터 4일간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제 트렌드 아트전’에 알리피시와 공동 참여, 카카오프렌즈 상품들을 전시할 계획이다.

카카오프렌즈는 지난 2018년 중국 법인 설립 이래 상하이, 대만 등에 플래그십 스토어, 팝업 스토어를 운영하며 현지 시장을 개척해왔다. 고디바(GODIVA), KFC 등의 글로벌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였으며, 2021년 1월에는 코스타(COSTA)와의 협업을 앞두고 있다. 4월에는 카카오프렌즈 고유의 아이덴티티와 현지화 전략을 기반으로 ‘유니버설 베이징 리조트’ 내에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중화권 내 IP 비즈니스 강화를 통해 향후 유럽, 동남아 시장으로의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권승조 카카오 CIPO(IP부문 책임자)는 “알리피시와의 라이선싱 사업 협력은 중국 시장 내 카카오프렌즈의 인지도와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IP 사업 확장의 새로운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비즈니스 방안을 마련하며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