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홍남기·강경화 유임에 野 "국면전환용 개각...희망 접었다"
상태바
추미애·홍남기·강경화 유임에 野 "국면전환용 개각...희망 접었다"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12.0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4개 부처 장관에 대한 개각을 단행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국면전환용 개각"이자 "희망을 접게 하는 개각"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문제장관들이 개각에서 제외됐으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교체는 너무 늦었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개각과 관련해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 장관, 강 장관, 홍 부총리는 이번 개각에서 빠졌다"며 "김 장관 교체도 늦어도 너무 늦었다. 24번의 실패로 이미 부동산은 수습불가한 상태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정권 4년 가까이 엉망이 된 국정을 고칠 의지는 눈 씻고 봐도 찾을 수가 없다. 국면 전환용"이라며 "오기 개각, 사오정 개각, 개(改)각이 아닌 개(慨·슬퍼하다, 분노하다)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희망 없는 개각을 보며 국민은 이제 정부 여당에 대한 희망을 접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