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솔루스, 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에 피부 개선 화장품 기증
상태바
두산솔루스, 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에 피부 개선 화장품 기증
  • 박주선 기자
  • 승인 2020.12.0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두산솔루스 제공
이윤석 두산솔루스 사장(왼쪽)과 이한준 중앙대병원장이 지난 2일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에서 열린 ‘마이스킨솔루스 세라피움 화장품 나눔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솔루스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두산솔루스가 중앙대학교병원 의료진에게 신규 론칭한 화장품을 기증했다.

두산솔루스는 이윤석 두산솔루스 사장과 이한준 중앙대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일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에서 화장품 전달 행사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두산솔루스의 기능성 더마 화장품은 마이스킨솔루스 세라피움™ 모이스트 온 크림 1000개 분량으로, 4000만원 상당이다.

두산솔루스는 국내 유일의 천연 세라마이드 제조업체로, 시장점유율 95%의 독보적인 경쟁력 우위를 점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30년 바이오 소재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더마 헤리티지 코스메틱 브랜드인 마이스킨솔루스를 론칭하고 화장품 완제품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이윤석 사장은 “오랜 시간 마스크와 방호복을 착용해 피부 질환으로 고생하는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해 화장품 전달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진경 중앙대학교병원 간호부장은 “마스크와 방호복을 착용하다 보니 피부가 엉망이 됐는데, 더마 화장품 선물로 따뜻한 위로를 받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