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독일과 중소기업 성장 목표 ‘맞손’
상태바
중기부, 독일과 중소기업 성장 목표 ‘맞손’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12.0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제조데이터 분야 세계 선도 추진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스마트제조혁신으로 제조경쟁력을 강화해 제조데이터 분야 확대를 위해 독일과 손잡는다. 

중기부는 서울 여의도 소재의 켄싱턴 호텔에서 산하기관인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과 독일 연방경제부 산하기관인 엘엔아이 4.0(LNI 4.0)은 4차산업 분야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 기관의 협약식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연방 경제부 장관이 참석하고, 헤닝 카거만 독일공학한림원 회장이 사회를 직접 맡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국은 디지털 비즈니스 모델 개발, 스마트 제조분야 국제표준 개발 및 실증, 인공지능, 5세대 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게 된다.

중기부는 한국의 5세대 통신 인프라를 십분 활용해 스마트공장이나 제조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고 제조 공용장비 관련 업종의 국제표준 개발도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반의 씨피에스(CPS) 구현을 위해 개발된 에이에이에스(AAS) 국제표준을 중소 제조기업 대상으로 실증하고 기업이 실제로 활용이 가능한 지도 검증한다.

중소기업이 제조데이터를 거래하거나 활용할 경우 특정 국가나 특정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도록 유럽연합(EU)가 추진 중인 가이아엑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방안도 협의한다. 

중기부는 내년부터 본격 가동될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 제조플랫폼(KAMP) 구축에도 독일과의 협력 성과를 활용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협약은 우리 중소기업이 디지털 전환을 통해 제조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제적인 협력기반을 마련한 데에 의미가 있다”며 “제조데이터를 통해 얻는 이익을 기업에 되돌려 주는 마이제조데이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참여기업들이 서로 간에 합의한 규칙에 따라 기여한 만큼 이익을 가져가는 공정한 거래환경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장관은 “양국간 협력으로 제조데이터를 자유롭고 투명하게 공유하고 거래하는 환경이 조성된다”며 “소수가 데이터를 독점하는 플랫폼 경제에서 누구나가 쉽게 참여하는 개방적인 프로토콜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뒷받침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