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정행위 9명…종료후 답안 작성·반입금지품 소지
상태바
경기 부정행위 9명…종료후 답안 작성·반입금지품 소지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12.03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린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연합뉴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린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입 수능에서 부정행위로 적발된 수험생은 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부정행위 유형별로는 ▲ 전자기기 등 반입금지 물품 소지 4명 ▲ 종료령 후 답안지 표기 4명 ▲ 4교시 탐구영역 응시 절차 위반 1명 등이다.

조사 결과 부정행위가 확정되면 당해년도 성적은 무효처리 된다.

교시별 결시율은 1교시 국어영역 15.27%, 2교시 수학영역 15.08%, 3교시 영어영역 16.25%, 4교시 한국사 16.53% 및 탐구영역 15.88%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3.61~4.10%포인트 높아졌다.

도내 전체 수험생은 작년보다 1만4743명 감소한 총 13만7690명이며, 이중 1교시 기준 2만887명(잠정)이 결시했다.

수험생 유형별로는 재학생이 9만827명, 졸업생이 4만2307명, 검정고시 4556명이다. 성별로는 남자 7만1757명, 여자 6만5933명이다.

이번 수능에서 건강상의 이유로 병원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른 수험생 2명을 비롯해 총 167명은 별도의 시험실 122곳에서 응시했다.

이와 별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들은 도내 병원 시험장 4곳과 시험지구별로 마련된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했다.

도내 수험생 중 최연소 수험생은 14세로 2명이 지원했고, 65세 이상 수험생은 8명이다.

수능 문제와 정답 이의신청 기간은 7일까지 5일간이며, 성적 통지와 배부는 이달 23일부터 제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