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RCEP 인지도 낮아
상태바
중소기업 RCEP 인지도 낮아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12.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RCEP 관련 의견 조사’…교류국 포함돼도 미인지 비중 커
중소기업들의 RCEP 참여국과 교류 여부. 자료=중기중앙회 제공
중소기업들의 RCEP 참여국과 교류 여부. 자료=중기중앙회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중소기업들의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최근 수출 중소기업 502개사를 대상으로 ‘RCEP 관련 중소기업 의견 조사’를 실시한 결과, RCEP에 참여한 15개국과 교류를 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은 94.8%였다. 하지만 응답 기업의 83.3%는 RCEP 협정에 대해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부분은 RCEP 참여국 중 △중국(64.5%) △베트남(48.9%) △일본(39.9%) △태국(30.3%) △인도네시아(26.3%)와 교류한다고 답했다.

RCEP의 인지도가 낮은 이유로 ‘정부 홍보 부족(74.9%)’이 주로 꼽혔다. ‘중소기업의 관심 부족(30.1%)’, ‘언론 보도 미흡(24.9%)’ 등이 뒤를 이었다. 

RCEP이 기업 경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33.9%로,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0.8%)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이들은 ‘무역장벽이 낮아져 가격경쟁력 강화(52.4%)’, ‘원자재·부품 수입단가 인하(41.2%)’, ‘역내 원산지 기준 통일 및 증명 절차 개선을 통해 FTA 활용 편의성 증가(39.4%)’ 등을 이유로 밝혔다. 

다만, 어떤 영향을 줄지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50%에 달했다. 중소기업이 RCEP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세밀한 방안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RCEP 참여가 FTA 미체결국인 일본과의 FTA 체결 효과를 가져와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약화 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 중 31.1%는 일본과 FTA 효과를 갖는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보였다. 그 이유로는 ‘일본 시장에서 가격경쟁력 강화(55.8%)’, ‘일본 원자재·부품 수입단가 인하(31.4%)’, ‘다자협력체 틀로 일본의 독자적 움직임 저지(22.4%)’ 등이 있었다. 

RCEP 협정의 효과 최대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책으로는 ‘전시회 참가 지원 및 현지 바이어 미팅 주선(51.2%)’이 가장 많았다. ‘규격·인증 관련 정보제공(28.1%)’, ‘협정문 내 주요 규정 활용 설명회 개최(26.3%)’, ‘온라인 시장 진출 컨설팅 제공(25.3%)’ 등이 뒤따랐다.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기술협력 및 R&D 자금 지원 확대(34.3%)’가 첫 번째로 꼽혔다. 이어 ‘사업전환 컨설팅 및 자금지원(32.7%)’, ‘무역조정지원제도(29.7%)’, ‘FTA 활용대책(25.5%)’, ‘수입제품에 대한 환경 및 규격 인증 기준 강화(15.1%)’ 순이었다. 

김태환 중기중앙회 국제통상부장은 “RCEP이 우리나라가 최초로 서명한 메가 FTA임에 불구하고, 중소기업의 인지도가 매우 낮았다”면서 “우리 중소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하고, 진출을 희망하는 지역을 포괄하는 협정인 만큼 해당 지역과의 교류확대를 위해 협정이 최대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의 적극적 홍보 및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다만, 일본산 제품 수입 증가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는 만큼, 산업별 상황을 점검해 피해를 방지하는 대책마련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