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예비소집...내일 수험생 행동지침은
상태바
오늘 예비소집...내일 수험생 행동지침은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12.0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소집, 코로나19 여파로 야외나 별도 장소서 진행
마스크 착용 필수…자가격리 수험생 별도 지침 마련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 소집일인 2일 오후 대전시 서구 갈마동 한밭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 소집일인 2일 오후 대전시 서구 갈마동 한밭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수험생 예비소집이 이뤄졌다. 이번 예비소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인해 예년과 다르게 진행됐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수험생들은 이날 예비소집을 통해 수험표를 수령했다. 재학생들은 본인이 다니고 있는 학교에서, 졸업생은 수능 원서를 접수한 지역 내 교육지원청에서 수험표를 받을 수 있다.

올해 수험표 배부는 예년과 달랐다. 코로나19 재확산세에 실내가 아닌 야외나 별도 장소에서 워크스루(walk-through) 등의 방식으로 이뤄진 것이다. 야외에서도 수험생간 거리를 유지하고 대화가 금지된 상태에서 수험표가 배부됐다.

확진자 수험생과 자가격리 수험생의 경우 직계가족이거나 친인척, 담임교사 등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이가 대리로 수령할 수 있다. 이들은 각 시·도에 마련된 별도의 병상과 시험장에서 수능을 보게 된다.

수험생들은 수험표 교부 시 배부되는 수험생 유의사항과 동영상을 통해 답안 작성 방법 및 안전점검 지침을 숙지하게 된다. 또 수험표를 분실할 경우에 대비해 신분증과 수험표에 사용된 원판 사진을 준비할 필요도 있다.

특히 올해 수능에서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원칙적으로 시험장에 입실할 수 없다. 일반 시험실에서는 KF 기능이 없는 일반 마스크를 착용해도 되지만 감염원 배출 우려가 있는 밸브형·망사 마스크는 착용할 수 없다.

유증상자가 수능을 치르는 일반 시험장 내 별도 시험실과 자가격리자가 수능을 보는 별도 시험장에서는 KF80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교육부는 이 같은 경우에 KF94 동급 이상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권장했다.

수험생의 마스크 착용과 더불어 책상에 칸막이가 설치되는 만큼 신분 확인 절차도 까다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수험생은 감독관이 신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만 잠시 마스크를 내려 얼굴을 보여줘야 한다.

매 교시 종료 후에는 모든 시험실마다 환기가 실시된다. 이에 따라 수험생들은 실내 온도를 고려해 외투를 챙길 필요가 있다. 점심은 도시락을 지참해야 하며 자기 자리에서 이동하지 않고 혼자 식사를 마쳐야 한다.

당일 별도 시험장으로 이동하는 자가격리 수험생이 보호자의 차를 통해 이동할 경우, 보호자는 탑승 전 KF94 이상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필수이다. 이동 중에는 양쪽 창문을 열어 수시로 환기해야 하며, 이동 중 다중이용시설 이용도 금지된다.

응시 이후에도 타인과 접촉하면 안된다. 시험 종료 직후 자차를 이용해 곧장 자가격리 장소로 돌아가야 한다. 수험생이 탑승한 차는 수험생이 하차한 직후 1회, 격리 장소 복귀 직후 1회 등 최소 2회 이상 소독하는 것이 지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